방학 시즌의 부동산

여름 방학이 시작됐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방학 즈음이 최고 성수기이다. 학부모들이 학기를 마치는 여름 방학 때 이사를 하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그동안 주춤했던 부동산 거래가 5월들어 상승세를 타고 있다. 모기지 은행 연합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2019년 5월에 새 주택 모기지 신청 건수가 작년 대비 20.1%나 상승을 했다. 새집 분양 수도 작년 대비 15%나 상승을 했다. 하지만 모기지 금액 평균 신청액은 3% 줄어들어 모기지를 많이 빌려야 하는 대형 주택보다 중 소형 주택 구매가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낮은 이자율이 지속되자 비싼 렌트비를 내느니 첫 집 장만을 구입하려는 세입자들이 대거 중 소형 주택 구매에 나섰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어느 때보다도 FHA, VA융자가 활발히 이뤄졌다. 전체 융자액의 약 30%를 FHA와 VA가 차지한다. 그만큼 첫 집 장만에 젊은 밀레니엄 세대가 많이 나섰다.

한편 고가 주택의 판매 수는 소폭 하락했다. 고가의 새집 주택 분양도 작은 주택에 비해 거래가 주춤한 상태이다. 그래서 빌더들이 바이어를 끌어 모으기 위해 가격을 내리는 대신 여러가지 좋은 보너스를 제공한다. 가령 클로징 비용의 상당한 금액을 대신 내준다든지, 주택 업그레이드 비용을 제공하든지, 아니면 융자 이자율을 낮춰 준다든지 등 여러가지 혜택을 준다. 고가 주택 수요가 줄자 전과 달리 경쟁이 줄어 들어 바이어 입장에서는 고가 주택 구입이 많이 수월해졌다. 그래서 요즘 Moving up 즉 지금 살고 있는 작은 집에서 더 큰 집으로 이사를 가려는 주택 소유주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좋은 기회이다. 부동산 관련 업체인 코어 로직사에 따르면 내년 초까지 4.8%로 이자율이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보기 때문에 6월초 현재 3.75% - 4%대의 이자율을 이용하려는 주택 바이어게는 지금이 적기이다.

실제로 방 3개, 50만달러 초반대의 작은 타운홈을 살고 있는 고객이 방 4개, 넓은 뒷마당이 있는 단독으로 Moving up을 고려하고 있다. 본인 집이 첫 집 장만 바이어에게는 맞는 가격대라 팔기가 수월해 새 집을 사서 이사 가는데 그 어느 때보다 성공률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새로 사서 갈 큰 집의 경쟁이 덜 치열해져 선택의 폭이 그만큼 넓어졌다. 이런 점에서 볼 때 2-3개월의 긴 여름방학 동안의 부동산은 아무래도 셀러에게 유리한 시기이다. 가격 고점인 여름 방학 시즌에 주택을 팔 것을 권한다. 바이어 입장에서는 이자율 추이를 보면서 전 보다 좀 느긋하게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 다만 중저가의 좋은 매물들은 곧 판매되므로 적정한 가격이라면 지금의 낮은 이자율을 이용하여 주택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9월 초면 방학이 끝나고 곧 개학이 된다. 주택 시장의 시즌 막바지라 곧 거래 수가 줄어든다. 초조한 셀러가 가격을 내리기 시작하면 바이어에게는 유리한 시장이 된다. 여름 방학 기간의 주택 시장, 면밀히 추이를 보면서 나선다면 이번 여름이 주택 구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