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좋은 교외 발렌시아

손님을 만나 상담을 할 때 종종 그림이나 그래프를 그려가면서 설명을 할 때가 있다. 이자율 변동 추이 곡선, 부동산 10년 주기설, 모기지 프로그램 장단점 등을 알려줄 때 그림이나 그래프를 그려 설명할 때 서로 이해하기가 매우 쉽다. 그중 지역별 부동산 가격 추이와 동향을 설명할 때 양궁 과녁판 같은 그림을 그려 설명을 한다. 집 가격이 올라가는 시즌이면 LA를 중심으로 글렌데일, 버뱅크, 밸리, 산타클라리타, 팜데일, 필랜의 순서로 원심방향으로 오른다는 것을 설명할 때 쓴다. 반면 주택가격 하락기에는 외곽지역부터 떨어져 순차적으로 그리고 구심적으로 떨어진다는 현상을 이야기해 준다. 그래서 LA 한인 타운은 불황이 거의 없고 항상 부동산이 핫하다고 설명을 한다. 또한 도심과 외곽 지역 언저리에 있는 교외지역의 가격 동향을 잘 파악한다면 향후 전체 부동산 동향을 예상할 때 많은 도움이 된다고 설명을 한다. 그 예로 최근 몇년간 꾸준히 주택 시장이 활황인 발렌시아의 부동산 동향을 설명하면서 전체 부동산 경기가 어디로 갈지 이해를 시켜준다. 발렌시아, 산타 클라리타 지역이 LA 메트로폴리탄 전체 시장의 부동산 경기 바로미터라고 볼 수 있다.
 

LA 인근 도시들은 요즘 주택 가격이 너무 높아 첫집을 장만하고자 하는 젊은 부부나 중산층들은 집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이다. 그런데 LA에서 약간 벗어나면 비교적 낮은 가격으로 새 집을 구입할 수 있는 곳이 여럿 있다. 그중 학군 좋고 치안이 좋은 발렌시아는 한인이 특별히 선호하는 지역이다. 발렌시아는 약 25년여 전부터 본격적으로 개발되었는데 LA카운티 다른 지역과 다르게 애초부터 삶의 질과 환경, 주택과 산업 단지, 교육과 치안 등을 감안하여 전체 계획을 갖고 조성한 균형잡힌 신흥 도시이다. 아직도 개발 여지가 많이 남아 있어서 더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한 노력과 투자가 진행형으로 2000년도 이후 살기 좋은 최고 지역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마치 한국의 분당이나 일산 신도시를 연상케 한다. 좋은 공교육 시스템과 비교적 낮은 주택 가격과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 환경으로 한국인 및 아시안 유입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LA 다운타운까지 출퇴근이 가능하고 새집에 비해 저평가된 낮은 주택 가격으로 투자자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발렌시아 도시 전체에 거미줄처럼 연결된 파세오라 불리는 산책로는 가족 중심적이면서 자연 친화적인 도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LA 다운타운이나 LA 근처의 고가 주택의 거래가 둔화되는 반면 이자율이 오르기 전에 높은 렌트비를 내고 있던 젊은층 부부들이 학군 좋고 안전한 발렌시아를 찾아 오기 때문에 요새 신규주택이나 일반 주택 모두 매물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밀레니엄 세대에게는 안성마춤의 도시이다.
 

요즘 주말이면 여기 저기 오픈 하우스가 걸려있어 주택 성수기를 실감케 한다. 현재 주택 중간 가격은 58만 7,000달러로 타지역에 비해 매우 낮다. 지난 주말 오픈 하우스를 통해 주택 거래가 이루어 지는 등 많은 중산층들에게 선호 지역이다. 좋은 학군과 새주택이 많고 쾌적하고 안전한 교외 지역, 요즘 뜨는 도시, 발렌시아에서 주택 구입의 꿈을 이루시길 바란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