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상반기 부동산 동향

작년 말 단기간에 가파르게 오른 이자율과 겨울 시즌으로 인해 부동산 매매가 갑작스럽게 줄었다. 가격 또한 소폭 하락하였다. 그래서 올초만 해도 2019년 상반기가 부동산 경기의 변곡점을 맞아 하향 곡선을 그릴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이자율이 다시 4% 초반에 머물고 봄 쇼핑 기간이 되면서 주택 가격이 소폭 상향으로 돌아섰다. 예상치 못한 부동산 호황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상반기 부동산 동향을 정리해 보자.  

첫째, 매물 부족이 계속 이어져서 첫집 마련이 만만치 않은 상반기였다. 특히 작은 집을 팔고 큰 집으로 이사를 가려는 소위 Moving up 바이어들이 상대적으로 예년에 비해 줄어 들었다. 가파르게 오른 주택 가격에 소득이 따라가지 못해 큰 집으로 이사를 가야 하는 것을 미룬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다 보니 작은 집을 매물로 내놓지 못해 공급이 그만큼 줄어 들었다. 2,000sqft 미만 소형 주택들은 수요가 많아서 내놓기가 무섭게 팔리지만 2,500sqft 이상의 중 대형 주택의 매매에는 시간이 걸린다.

둘째, 캘리포니아 렌트 상승이 최고점을 찍은 상반기였다. LA 경우 방 1개짜리 2018년 평균 렌트비가 $2,370에 육박하고 있고 전년 대비 약 3% 올랐다. 롱비치나 산타아나의 경우에는 1년에 6-7% 정도 렌트비가 올랐다. 수년간의 렌트 매물 부족과 과도한 수요가 겹쳐 많은 젊은 세입자들이 렌트를 그만 두고 주택 구입에 나서게 했다. 통계에서 보여주듯이 처음 주택 마련을 하려는 바이어들의 주택 구입의 가장 큰 이유가 높은 렌트비였다. 비싼 렌트비를 내느니 작지만 소형 주택 구입이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세째,  2018년말에 예상했던 부동산 시장 경착륙은 없었다. 상당히 많은 부동산 어날리스트들이 부동산 시장 경착률을 예상했었다. 하지만 2008년과 다르게 렌더들의 재정 건전성이 좋았고 주택 소유주들의 모기지와 개인 빚도 2008년에 비해 적기 때문에 갑작스런 부동산 불황은 없었다. 그리고 실업률이 사상 최저로 메인 스트림의 경제가 견고하여 부동산 시장에 안정감을 주었다. 아직 때이른 감이 있지만 부동산 시장의 불황 소식은 당분간 뉴스에서 듣기 어려울 전망이다.

넷째, 셀러 측면에서 볼 때, 큰 주택 소유주들은 주택 가격을 적정하게 결정하길 권한다. 비싼 주택들이 작년 보다 매물이 늘고 팔리는 데 시간이 더 걸렸다. 보고에 따르면 주택 중간 가격 이하의 주택이 더 빨리 팔리며 가격 상승이 있는 반면 주택 중간 가격 이상의 주택들이 전보다 더 느리게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셀러들은 주택 가격 결정할 때 약간 낮게 책정을 해서 빨리 파는 전략을 갖는 것이 좋다.
 

반면 큰 집으로 이사를 가려는 바이어에게는 더 많은 선택을 할 수 있었다. 주택 중간 가격 이상의 주택의 경우 시장에 오래 머물다 보니 더 많은 다스카운트를 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70만불 이상의 주택들의 경우 2-3%의 딜이 가능한 상반기 였다. 올해 말까지 이자율이 4%대로 유지되어 부동산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 하반기 부동산 경기도 계속 맑음이 될 것으로 사료된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