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트롤의 마법사가 된 류현진

투수들에게 바이블처럼 강조되는 금언이 있다.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워렌 스팬의 “타격은 타이밍이고 피칭은 타이밍을 빼앗는 것이다(Hitting is timing. Pitching is upsetting timing.)”는 문구다.  

스팬은 왼손 투수로는 최다 363승을 거두며 타자들을 압도했다. MLB는 스팬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99년부터 시즌 최고의 좌완에게 ‘워렌 스팬 어워드”를 시상하고 있다. 명예의 전당 회원인 랜디 존슨은 4년 연속,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도 4차례 상을 수상했다. 

스포츠네트 LA의 오렐 허샤이저 해설자는 LA 다저스 류현진이 등판할 때마다 “구속의 스피드 조절과 좌우 플레이트를 이용하는 피칭이 뛰어나다. 그는 언제 어느 상황에서든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 투수다”고 평한다. 류현진의 구속은 어깨 수술 후 2,3마일 떨어졌다. 하지만 피칭의 완급조절과 제구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는다. 아울러 허셔이저는 “그는 건강할 때 최고 투수의 기량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올해 부상이 없다면 프리에이전트 대박을 터뜨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류현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서 6이닝 4안타 1실점 8삼진의 빼어난 피칭으로 2019시즌을 상큼하게 스타트했다. 18년 전 2001년 ‘코리안 특급’ 박찬호의 1-0 승리 이후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 개막전 쾌거다. 류현진의 승리는 개막전에서 다저스가 폭죽처럼 터뜨린 8개의 기록적 홈런으로 다소 빛이 가려진 게 아쉽다. 홈런은 야구의 꽃이다. 

운은 준비된 자에게 오는 법.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한 발 앞섰던 리치 힐의 부상으로 개막전 선발 투수에 낙점된 게 행운일 수 있다. 그러나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코치는 시범경기부터 차근차근 시즌에 대비한 류현진에게 개막전 선발의 중책을 맡겼고 그는 기대에 걸맞는 호투로 홈팬들을 즐겁게 해줬다. 마운드의 리더 커쇼도 6회를 마치고 덕아웃에 돌아온 류현진을 따뜻하게 격려했다. 

다저스 코칭스태프가 류현진에게 중책을 선뜻 맡길 수 있었던 것은 지난해 9월부터 굴곡없는 피칭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개막전에서 6이닝 동안 단 한개의 볼넷도 없었다. 지난 2일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도 5회까지 완벽한 피칭에 힘입어 7이닝 6안타 2실점 5삼진으로 매디슨 범가너를 꺾었다. 볼넷은 없었다. 

류현진은 강속구 삼진으로 타자를 윽박지르는 투수 스타일은 아니다. KBO 리그에서는 ‘몬스터’로 불리우며 닥터 K의 면모를 보였으나 MLB에서는 다르다. 오히려 ‘코리안 특급’으로 통했던 박찬호가 닥터 K에 가까운 편이다. 한 시즌 탈삼진 200개 이상을 두 차례 일궈냈다. 류현진의 한 시즌 최다 삼진은 2013년 데뷔 때 192이닝을 던지며 작성한 154개다. 

빠른 볼은 투수 최대 무기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제구가 뒷받침 안되는 강속구는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사이영상 3차례 및 MVP를 수상한 커쇼의 무기는 결국 빠른 볼을 받쳐준 제구의 힘이다. 최근 구속이 떨어지면서 흔들리는 게 역력하다. 커쇼는 통산 2096.1이닝에 삼진 2275 볼넷 536개를 기록중이다.

류현진의 최대 무기는 좌우 코너를 찌르는 보더라인 피칭과 완벽에 가까운 제구다. 지난해 9월 이후 제구의 힘은 두드러진다. 특히 컴포트 존인 다저스타디움에서는 지난해 포함해 2일 자이언츠전까지 47연속이닝 ‘노 볼넷’이다. 

지난 시즌 사타구니 부상 이후 복귀한 뒤 9월 5경기 등판 동안 3경기에서 볼넷이 없었다. 지난해 15경기 등판에서 7경기가 볼넷없는 게임이다. 방어율 1.97을 유지한 힘이다. 타자가 스윙도 하지 못하고 스리 스트라이크로 아웃되는 비율이 높은 이유이기도 하다. 개막전에서 8개의 삼진 가운데 3개가 스리 스트라이크 아웃이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자이언츠을 포함해 통산 98경기 선발 등판에서 25경기에서 볼넷없는 게임을 치렀다. 이쯤되면 등판 때 볼넷 허용 여부에 내기를 걸 법도 하다. 

제구력이 좋은 투수는 마운드에서 이점을 살릴 수 있다. 타자들은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경기 진행도 빨라진다. ‘컨트롤의 마법사’로 통했던 그렉 매덕스 게임이 그랬다. 매덕스의 경기는 늘 빠르게 진행됐다. 볼넷을 남발하면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야수들의 실책도 많아지는 법이다. 

류현진이 강속구 투수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안타를 허용하면서도 대량 실점을 하지 않는 이유가 ‘노 볼넷’이다. 투수의 대량실점에는 제구력이 흔들리는 볼넷이 포함된다. 투수는 ‘볼넷이 게임을 망친다(Base ob balls kills the game.)’는 말을 철칙처럼 지켜야 한다. 류현진의 2019시즌은 매우 흥미롭게 진행되고 있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