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사나이 톰 시버

지난 8일 주류 뉴스는 레전더리 투수 톰 시버(74)의 치매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가족들은 치매로 향후 공개 활동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시버는 은퇴 후 캘리포니아 북쪽 나파 밸리에서 포도주 양조장(winery)을 운영하고 있다. 

돈있는 유명인사들의 투자처가 와이너리다. 대부의 감독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 더스티 베이커, 마스터스 챔피언 마이크 위어 등 유명인들의 포도주 양조장은 포트폴리오에 꼭 포함된다. 

당장 뉴욕 메츠는 6월에 예정된 월드시리즈 우승 50주년 행사가 시버의 불참으로 김빠지게 됐다. 신생팀 메츠의 1969년 월드시리즈 우승은 기적이 연출된 ‘미러클 메츠’로 불리운다. 1969년 월드시리즈는 아메리칸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절대적 우세가 예상됐다. 볼티모어는 정규시즌 109승을 작성했다. 훗날 명예의 전당에 가입한 3루수 브룩스 로빈슨, 우익수 프랭크 로빈슨(작고) 외에 20승 투수 마이크 쿠에이야, 데이브 맥날리, 영건 짐 파머 등 투타가 완벽했다. 

시버는 1차전에서 마이크 쿠에이야에게 패했지만 4차전에서 연장 10회 완투로 2-1 승리를 이끌며 4승1패로 메츠의 사상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주역이다. 생존한 우승 주역이 행사에 불참하게 됐으니 메츠 팬들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통산 311승105패 방어율 2.86을 기록한 그는 1992년 자격 첫 해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다. 당시 시버가 미국 야구기자단(BBWAA)으로부터 얻은 98.8%의 지지는 역대 최고였다. 이 기록은 2016년 켄 그리피 주니어의 99.3% 지지로 깨진다. 그리피 주니어의 최고 득표는 올해 만장일치로 입성하는 마리아노 리베라에 의해 지워졌다. 

1975년 7월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지’ 표지 인물은 아메리칸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 짐 파머-내셔널리그 뉴욕 메츠 톰 시버였다.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투수(Baseball’s Toughest Pitchers)’가 제목이었다. 둘은 나란히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와 함께 사이영상을 3차례 수상하고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1970년대를 풍미한 두 레전더리는 영화배우 뺨칠 정도의 수려한 용모를 겸비해 인기가 하늘을 찔렀다. 

메이저리그가 ‘내셔널 패스타임’으로 미국인들에게 지속적인 인기를 누렸던데는 준수한 외모의 아메리칸 플레이어들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제는 중남미 선수들에게 신분상승의 통로가 되면서 인기도 예전같지 않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는 LA 다저스 전성기 시절  등판 때마다 “시버의 투구폼을 연상케 한다”는 극찬을 듣기도 했다. 어렸을 적에는 강속구 투수의 상징 놀란 라이언을 흉내내 하이킥 투구폼을 유지한 적이 있다. 

시버는 앞으로 MLB에서 깨질 수 없는 대기록을 갖고 있다. 16차례 개막전 선발 투수다. 역대 최다이다. 23세에 메츠를 시작으로 41세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현역을 마무리지을 때까지 16번 개막전 선발로 등판했다. 잭 모리스(63)는 14년 연속 개막전 선발 투수 기록 보유자다. 모리스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미네소타 트윈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등 3팀에서 연속 기록을 이었다. 2018년 10수 만에 쿠퍼스타운 행 티켓을 잡은 모리스는 명예의 전당 역사상 가장 높은 방어율(3.90)의 투수다. 

개막전 선발은 단순히 한 경기 등판이 아니다. 개인에게 현역 시절 이보다 더 큰 영광은 없다. 다저스는 지난달 19일 2019년 개막전 선발투수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예고했다. 9년 연속 개막전 선발이었다. 그러나 예상치못한 어깨 부상으로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연속으로 개막전 선발투수로 등판하는 게 이처럼 어렵다. 10년 연속 개막전 선발 투수였던 시애틀 매리너스 우완 ‘킹’ 펠릭스 에르난데스(168승128패)는 올해 기록이 멈춰 잔뜩 뿔이 나있다. 역대 개막전 선발로 12차례 이상 등판한 투수는 약물의 로저 클레멘스를 제외하고 모두 명예의 전당 회원이다. 최다 시버를 비롯해 14차례 등판한 ‘빅 트레인’ 월터 존슨, ‘레프티’ 스티브 칼튼, ‘빅유닛’ 랜디 존슨, 잭 모리스, 13회 로빈 로버츠, 12회 글로버 클리블랜드 알렉산더 등이다. 클레멘스는 13차례 개막전에 등판했다.  

한국의 KBO 리그는 개막전 선발 투수가 큰 의미가 없다. 프로야구 초창기 감독이 일본 야구에 영향을 받아서다. MLB는 개막전, 플레이오프 1차전은 늘 에이스의 대결이다. 그러나 일본의 영향을 받은 국내 감독들은 에이스의 맞대결에서 패할 경우 2패라고 생각했다. 프로야구 출범 37년이 됐지만 역사적으로 기억되는 에이스의 명승부가 손으로 꼽을 정도다. 최동원-선동열의 연장 명승부가 여전히 인구에 회자되고 있는 이유도 거꾸로 해석하면 에이스 대결 자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잠깐 머물다가는 외국인 투수들이 거의 개막전에 나서 단순히 한 경기에 그치고 있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