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주기와 부동산

며칠 전 삶에 있어서 두 가지 중요한 일이 동시에 일어났다.

한 젊은 가정은 축복속에 새 아기를 순산하여 함께 축하했다. 같은 주에 다른 가정에서는 애도속에 장례를 치르는 일이 있었다. 우리네 삶에 많은 이벤트가 있는데 생과 사를 동시에 겪으면서 문득 삶의 주기에 대해 묵상하게 되었다. 삶의 주기에는 출생, 유년, 장년, 노년, 죽음이 있다. 성경의 전도서 3장에 “모든 일에 때가 있다고 했다” 세상 이치를 보면 더 확실하다. 심지어 생명이 없는 다른 영역에서도 주기가 있다.

예를 들면 산업 시장의 주기를 보자.
시장 개척기, 성장기, 성숙기, 몰락기가 있다. 이와 마찬가지로 나의 삶의 주기가 부동산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요즘 첫 내집 장만을 하기위한 밀레니엄 세대들을 많이 만난다. 이제 갓 결혼을 해서 내집 마련의  꿈에 부풀어 있다. 아직 직장 새내기라 재정이 충분히 준비가 되지 않아서 아파트 렌트를 찾거나 방2개 콘도를 주로 찾는다. 하지만 약 2-3년의 신혼기를 지나 아이를 갖게 되면 소위 말하는 Moving up cycle이 시작된다. 

Moving up 즉 더 큰 집으로 이사를 갈 때 고려사항은 주택 크기나 방의 갯수 뿐만 아니다. 앞으로 자녀가 다녀야 할 학교와 학군, 그리고 안전한 지역인지 아닌지도 중요한 결정 기준이 된다. 또한 더 큰 집을 구매할 경우 재정적인 부담도 함께 올라가므로 재정부담에 대한 계획을 미리 세워두는 것이 좋다. 주택을 동시에 팔고 사서 이사를 가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팔고 사는 것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에이전트와 상의를 해서 무리없이 해야하는 숙제가 있다.

Moving up은 유아기의 아이들이 십대가 되면서 계속 된다. 10대가 된 아이들은 각자 방을 원하기 때문에 자녀를 많이 낳은 부모들은 할 수 없이 방이 많은 집으로 이사를 갈 수 밖에 없다. 또한 자녀들의 물건도 함께 늘어나므로 여유 공간이 있는 집을 구매한다. 그래서 넓은 공간에 비교적 낮은 가격의 주택이 많이 있는 교외지역으로 이사를 많이 간다. 다운페이먼트가 준비되어 있지 않는 경우 첫 집 장만을 위해서 FHA 융자를 이용하여 교외지역 단독을 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Moving up은 자녀의 대학 입학과 함께 Moving down, 즉 작은 집으로 이사를 가는 사이클이 시작된다. 많은 경우 교외에 사는 장년 또는 노년분들은 큰 집을 팔고 비교적 생활하기 좋은 LA 한인타운으로 이사를 가기도 한다. 요즘은 베이비 부머 세대의 노년 인구가 급격히 늘었기 때문에 시니어 단지 수요가 급증했다. 시니어 프렌들리 새 단지가 그래서 요즘 각광을 받고 있다.

이런 Moving up 또는 Down이 삶의 주기로 인하기도 하지만 직장 변경으로 인해 일어나기도 한다. 

모든 인생에는 때가 있다. 이에 연계되어 부동산 구입과 처분도 때가 있다. 올라갈 때와 내려올 때를 알고 그래서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는 영원을 찾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