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와 신장병

풍요로와진 현대사회의 만성질환 중 대표적인 병을 비만과 당뇨로 뽑고 있다. 오늘은 당뇨의 통계자료들을 살펴보며 그 심각성에 대해서 살펴보자.

미국의학협회 저널인 JAMA의 발표에 의하면 미국 성인의 12~14%가 당뇨병이 있고 38%는 혈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당뇨전단계 인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2011년에서 2012년 미국 질병센터인 CDC에서 실시한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라고 불리는 국가 건강 및 영양상태 설문조사에서 아주 특이한 점을 찾게 되었다. 여기서 인종별 당뇨 유병률에서 백인이 11%로 가장 낮았고 아시아인이 거의 두배인 21%나 되었다는것이다. 이 말은 100명중에 21명이 당뇨라는 것이고 처음으로 아시아계 인종이 당뇨의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고 나온 자료였다.

거기에다가 더욱 안좋은 사실은 당뇨 환자의 1/3 이상이 미진단 상태로 당뇨병에 걸린지 모른다는 것인데, 아시아인에서는 무려 51%가 미진단 상태인것으로 밝혀졌다. 히스패닉에서는 49%, 흑인에서는 37%, 백인에서는 32%만 미진단였는 것에 비해 인종 중에 아시아인이 당뇨가 있는데도 의사를 보지 않아 당뇨의 치료는 고사하고 진단도 못받는 빈도가 가장 높은 인종이었다는 것에 실망을 하지 않을 수가 없으며 의사로서 각성을 하게 되는 사실이기도 하다.

필자가 LA로 이사를 오기전에는 주로 백인, 유태인, 히스패닉 환자들이 주류를 이루었는데, LA로 이전을 하고 한인분 들을 치료하면서 느낀 것은 이 미국의학협회 저널에서 발표한 통계와 상활이 같다는 것을 쉽게 느낄 수 있었다.

필자가 내과전문의와 신장내과 전문의 보드를 가지고 있다보니 고혈압, 신장병, 부종, 전해질이상, 영양치료의 전문가로 활동을 했었다. 또한 당이 소변에 나온다고 하여 이름이 붙여진 당뇨지만 당이 소변으로 나오는 것은 당뇨의 합병증이고 따라서 당뇨 중에서 일반내과에서 합병증이 많아서 조절하기 힘든 당뇨 환자분들을 전문적으로 보게되는 경우가 허다하게 되는 것이 신장내과다. 그러다 보니 너무나 조절 안된 당뇨환자들을 보게 되는데, 예전에 미리 조절했더라면 좀더 나은 오늘을 맞으실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주 안타까운 일들을 자주 보게 된다.

이 때문에 필자가 지면에 기고를 하고 라디오방송을 할 뿐만아니라 인터넷 유튜브를 통해 더욱 세밀하고 다양한 무료 의료강좌를 하고 있다. 유튜브에서 “조동혁내과”로 검색하면 시청할 수 있다. 카카오톡으로 의료강좌 연락을 받고 싶다면 카카오톡 아이디 ivitamd 를 친구로 등록하면 연락받을 수 있다.

  

조동혁 내과, 신장내과전문의

(213)674-8282

www.iVitaMD.com

글 : 조동혁 신장내과전문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