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선택의 FA 계약

우완 케빈 브라운(53)은 1998년 12월 북미 스포츠 사상 최초로 연봉 1억 달러의 벽을 허문 주인공이다. 그의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는 LA 다저스와 7년 총 연봉 1억500만 달러 계약을 이끌어 냈다. 그러나 다저스의 케빈 브라운의 FA 계약은 실패로 끝났다. 이 계약을 추진했던 케빈 말론 단장은 얼마 뒤 해고됐다. 말론 전 단장은 현재 목회 활동을 하고 있다. 통산 211승 방어율 3.28을 남긴 브라운은 2005년 뉴욕 양키스를 마지막으로 조용히 현역에서 떠났다. 

브라운은 계약 후 두 시즌 가까이 샌디에고 파드레스 홈구장 퀄컴 스테디엄에 가면 엄청난 야유를 받았다. 팬들은 비틀스의 히트곡 ‘Can’t buy me love’에 빗대 ‘Can’t buy pennant’는 플래카드로 약을 올렸다. 1998시즌 샌디에고 소속으로 18승7패 방어율 2.38을 기록하며 팀을 최초의 월드시리즈 진출로 이끌었다. 팬들의 잔류 염원에도 불구하고 다저스로 떠난데 대한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브라운은 1997년 말린스를 우승과 함게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로 FA 몸값이 하늘을 찔렀다. 

브라운은 1995년 12월 플로리다 말린스와 3년 1,260만 달러(141억6,240만 원) 프리에이전트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현재 LA 다저스 류현진의 1년 연봉 1,790만 달러보다 훨씬 작은 액수다. 브라운의 3년 FA 계약은 팀에 대박을 안겼다. FA 계약 첫 해 17승11패 방어율 1.89로 주가를 높였다. 방어율 메이저리그 1위였다. 이듬해도 16승8패 2.69를 기록했다. 플로리다 구단은 1997년 사상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거둔 뒤 곧 바로 고액 연봉자들을 트레이드하고 유망주들을 받아 들였다. 브라운도 이 때 샌디에고로 트레이드됐다. 브라운의 첫 번째 FA 계약은 대성공이다. 그러나 두 번째 장기 7년 계약은 ‘먹튀’로 전락하고 말았다. 

메이저리그 스프링 트레이닝이 시작됐다. FA대어급들이 여전히 둥지를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FA 시장은 정상적이지 않았다. 2017년 FA 최대어였던 J D마르티네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2월26일 5년 1억1,000만 달러 계약을 간신히 맺었다. 보라스는 2억 달러 이상을 장담했었다. 2015년 사이영상을 수상한 전 시카고 컵스 제이크 애리에타도 정규시즌 개막을 코앞에 둔 3월11일에서야 필라델피아와 3년 7,500만 달러 계약했다. 애리에타의 에이전트도 보라스다. 

브라이스 하퍼, 매니 마차도 등 FA 대어들은 전력을 바꿀 만한 선수들이다. 부상만 없이 현 기량을 유지하면 명예의 전당 행도 가능하다. 그러나 구단들은 그동안 FA 장기계약자들의 실패 트라우마로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있다.
 

FA 계약하면 으레 떠오르는 게 먹튀다. 워낙 실패 사례가 많아서다. FA  장기계약은 실패 모음집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올바른 선택은 팀의 운명을 바꾼다. 물론 야수보다 선발 투수가 FA 시장에서는 선호대상이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미국 스포츠 사상 신생팀으로는 가장 빨리 우승한 팀이다. 1998년 창단돼 4년 만인 2001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의 주역은 2015년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된 좌완 랜디 존슨이다. 

통산 303승을 거둔 존슨은 명예의 전당 가입 때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가장 긴 10년을 활동하고도  애리조나를 선택했다. 애리조나에서의 우승이 결정적이다. 시애틀은 1998년 7월31일 시즌 후 FA가 되는 존슨을 휴스턴 애스트로스로 트레이드했다. 시애틀은 존슨을 주고 휴스턴으로부터 유망주를 받아 남는 장사를 했다. 존슨은 휴스턴을 플레이오프로 이끈 뒤 신생팀 애리조나와 5년 6,800만 달러 계약에 사인했다. 신생팀과의 계약은 다소 의외였다. 존슨은 애리조나에서 4차례 사이영상 수상, 퍼펙트 게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활약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를 떠나 1992년 12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년 4,300만 달러 계약을 한 배리 본즈도 FA 영입 성공 사례다. 훗날 약물복용 혐의로 홈런 기록 등이 퇴색됐지만 샌프란시스코에서 MVP 5회, 홈런왕 2회로 몸값 이상으로 자이언츠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애틀랜타와 5년 2,8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그렉 매덕스도 FA 대박이다. 1900년대와 2000년대 톰 글래빈, 존 스몰츠 트로이카와 14년 연속 지구우승을 차지한 원동력이 됐다. 2004년 1월 LA 에인절스가 5년 7,000만 달러에 영입한 블라드미르 게레로는 MVP와 명예의 전당 회원으로 팀을 빛냈다.

게레로는 에인절스가 배출한 첫 번째 명예의 전당 회원이다. 텍사스 레인저스의 2011년 애드리언 벨트레 계약 역시 성공이다. 명예의 전당 회원을 이미 확보했다. 구단은 올 6월 그의 등번호 29번을 영구 결번시킬 예정이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