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식단

많은 사람들이 당뇨병에 걸려있거나 당뇨병 전 단계에 있다. 미국 당뇨학회의 통계에 의하면 2015년 미국인중 3천만명, 즉 미국인구의 9.4%가 당뇨병이 있다고 보고되고있다. 반면 65세 이상의 노인중에서는 25.2%, 즉 1천2백만명이 당뇨병에 걸려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해마다 150만명이 새롭게 당뇨진단을 받고 있고, 사망원인중 7번째로 많은 원인으로 8만명이 당뇨로 사망한 이유며, 25만명은 당뇨가 사망의 원인이거나 원인제공을 한 경우라고 보고하고 있다. 이런 심각한 당뇨병의 가장 혁신적인 치료방법은 식단의 관리다. 

특히 탄수화물을 제한해야하는데, 제한시 아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데, 자신의 생활습관을 장기적으로 바꾸지 못해 약에만 의존하는 환자들이 많은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오늘은 그 효과적인 당뇨의 치료법으로 식단의 관리중에서 과일의 섭취에 대해서 토론해보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과일이 몸에 좋다고 알고 있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고 섬유질과 각종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기때문에 많은 의사들도 과일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조심하지 않으면 과일을 통해 너무 과다한 당분의 섭취로 인해 당뇨병이 악화 될 수 있어서 과일의 섭취를 비권장하는 의사들도 대다수이다. 결국 의학적인 결론은 과일을 통해 얼마만큼의 당분섭취를 하고 있는가, 어떻게 과일을 섭취하고 있는 가에 따라 추천이 될 수도 있고, 비추천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먼저 과일을 즙을 내어 주스로 마시는 것은 모두 비추천하고 있다. 너무나 많은 당분을 한꺼번에 섭취하고 빠르게 당분을 흡수할 수 있는 문제를 안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일은 즙을 내지 말고 자연적인 그대로 섭취하는게 좋다.
 

과일 종류로는 베리류와 체리, 감귤류, 살구와 사과, 키위 등을 추천한다. 하지만 당뇨가 있다면 한 번쯤은 반드시 이런 과일들을 먹고난 후 두시간 후의 혈당을 재보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사람마다 당뇨의 중증도가 다르고 과일을 먹는 양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이 특정 과일을 섭취 후 혈당이 얼마나 오르는 지를 관찰해 너무 심한 경우 그 과일류를 피하거나 적게 먹는 방법을 써야한다.
 

대부분의 당뇨는 과다한 섭취의 잘못된 생활습관에서 비롯된다. 따라서 당뇨가 있다면 자신의 생활을 둘러보며 섭취하는 음식을 리뷰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조동혁 내과, 신장내과전문의

(213)674-8282

www.iVitaMD.com

글 : 조동혁 신장내과전문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