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트롤 수치 할러데이 이후에 높다

평균 콜레스트롤 레벨이 1월의 첫 번째주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할러데이 시즌은 우리가 원치않는 ‘불청객’ 높은 콜레스트롤을 선사한다. 덴마크의 과학자들이 코펜하겐에 거주하는 올해 59세된 2만5,764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할러데이 이후에 콜레스트롤 레벨이 평상시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들은 지방레벨을 테스트 하기위해 정기적으로 피검사를 했지만 콜레스트롤을 낮추는 약은 투여하지 않았다.

이들의 평균 콜레스트롤은 평균 가이드라인 200을 상회하는 205로 나타났다. 또한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져 있는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건강한 것으로 간주되는 100을 훨씬 넘은 116인 것으로 나타났다. 1월의 첫 째주에는 수년간 연속해서 평균 콜레스트롤이 240이고, 나쁜 콜레스트롤은 143을 기록해 모두 건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6월에는 평균 콜레스트롤 197, 나쁜 콜레스트롤 108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즉 평균적으로 1월의 콜레스트롤이 6월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좋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덴마크 허레이&젠토프테 병원의 앤 랑스테드 박사는 “할리데이 시즌 직후에 콜레스트롤 수치가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운동부족과 고지방 음식의 섭취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크리스마스 시즌에만 콜레스트롤이 높게 나오고 평상시에 평균을 유지한다면 그리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글 : The New York Times 본보 특약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