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니맨과 스마트맨 스토리


메이저리그의 가을 야구는 늘 얘깃거리가 풍성하다. 전 경기가 전국중계로 방영되고 미 전역에서 모여드는 수많은 미디어 관계자들의 취재가 화제성으로 가득차다. 30개 구단이 경쟁하는 MLB는 포스트시즌 진출조차 어려운 터라 얘깃거리가 풍성할 수밖에 없다. LA 다저스는 3년 연속 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지만 우승은 1988년 30년 전이 마지막이다. 

밀워키 브루어스는 지난 7일 쿠어스필드에서 홈팀 콜로라도 로키스를 6-0으로 제치고 디비전시리즈 3승으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구단 사상 통산 3번째 챔피언십결정전 진출이다.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밀워키는 1969년 아메리칸리그 시애틀 파일러츠가 프랜차이즈를 옮긴 뒤 1998년부터 내셔널리그로 편입됐다. 버드 실릭 전 커미셔너는 MLB 직책을 맡기 전 구단주로 활동했다. 월드시리즈 정상을 밟아보지 못한 7개 팀 가운데 한 팀이다. 

5전3선승제의 디비전시리즈는 MVP를 선정하지 않는다. 밀워키 시리즈의 수훈 선수는 38세의 포수 에릭 크라츠다. 팀의 주전 포수는 매니 피냐다. 크레이그 카운실 감독은 2차전부터 크라츠를 선발로 기용했다. MLB 사상 38세의 최고령 포스트시즌 데뷔 야수다.

크라츠는 16년 전 2002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29라운드에 지명됐다. 이 때부터 올해까지 그의 마이너리그 여행은 쉼없이 이어졌다. 크라츠가 전전한 마이너리그만 무려 30개 팀이다. 올해도 뉴욕 양키스 트리플A에서 할동하다가 밀워키로 트레이드됐다. 2015년부터 거친 메이저리그 팀만 해도 캔자스시티 로열스를 비롯해 보스턴 레드삭스, 시애틀 매리너스 LA 에인절스 등 11개 팀이다. 이쯤돼야 진정한 저니맨(?)이다. 메이저리그 데뷔는 30세 때인 2010년이다. 이팀 저팀을 옮겼다는 것은 팀에 중심이 될 수 있는 급은 아니지만 쓸모가 있다는 의미다. 

2015시즌 빅리그에서의 총 안타수 5개, 2016년 8개 2017년 2개, 올해는 48개 괄목할 만한 도약이다. 그러나 포스트시즌에서 뽑아낸 안타는 더욱 값졌다. 안타 5개에 2타점이다. 2차전에서는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팀 승리에 도움을 줬다. 경기 후 MLB 네트워크과의 인터뷰에서 눈시울이 붉어졌고 울먹거렸다. 크라츠는 “나는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Never Give Up)”고 감동적인 말을 했다. 지난 16년 동안의 저니맨 생활이 주마등처럼 스쳐갔을 법했다. 크라츠의 성공 신화는 포스트시즌 초반 팬들의 가슴을 찡하게 울렸다. 다저스의 2018년판 신데델라 스토리의 주인공 맥스 먼시보다 크라츠는 더 감동적이다. 

크레이그 카운실(48)은 마이너리그 지도자 생활도 거치지 않고 2015년 당시 빅리그 감독으로 직행한 3명 가운데 한 명이다. 2012년 시카고 화이트삭스 로빈 벤추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이크 매서니(이상 해고)의 뒤를 이은 주자다.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라이벌 보스턴 레드삭스에 패한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도 지도자 경험없이 지휘봉을 잡은 케이스다. 

카운실의 감독 발탁은 명석한 두뇌가 한몫했다. 사립 명문 노터데임 대학에서 회계학을 전공했다. 야구를 하지 않았으면 변호사가 됐을 것이라고 했다. 학업에도 자신이 있다는 발언이다. 카운실은 2010년 인터넷 사이트 스포츠 네이션 조사에 따르면 메이저 종목에서 가장 스마트한 선수 20명 가운데 13위에 랭크됐다. NFL 탬파베이 버캐니어스 쿼터백 라이언 피츠패트릭, 은퇴한 전 인디애나폴리스 콜츠 쿼터백 페이턴 매닝도 스마트한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패츠패트릭은 아이비리그 하버드 출신, 매닝은 테네시 대학을 졸업했다. 

카운실은 1992년 콜로라도 로키스에 드래프트 11라운드에 지명됐으나 1995년 빅리그 데뷔 후 3경기 출전 만에 플로리다 말린스로 트레이드됐다. LA 다저스, 밀워키 브루어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등에서 활동했다. 현역 시절 선수들이 뽑은 ‘가장 재능이 부족함에도 메이저리거로 활동하는 선수’로 지목되기도 했다. 작은 체구(183cm, 81kg)에 평균 이하 어깨, 수비, 타력의 내야수 출신이다. 200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월드시리즈 MVP 유격수 데이비드 엑스타인이 당시 1위였다. 

그러나 카운실은 메이저리그 선수로는 부족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16년을 활동했다. 올스타게임에는 한 차례도 뽑히지 못했다. 통산 타율 0.255 홈런 42 타점 390개다. 진기록도 갖고 있다. 1997년 플로리다 말린스, 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월드시리즈 7차전 결승점을 올린 주인공이다. 애리조나에서는 2001년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MVP를 수상했다. 위대한 타자 테드 윌리엄스, 홈런왕 배리 본즈도 없는 우승 반지가 카운실은 2개나 된다.  

선수로 두 차례 월드시리즈 7차전 결승점을 올리며 우승을 체험한 그가 감독으로서도 챔피언이 될 수 있을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18년 포스트시즌 감동의 스토리 끝판왕은 누가 될지도 매우 흥미롭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