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과 달라진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은 2013년 미국에 진출했다. 데뷔 후 2년 연속 14승을 거두며 주가를 높였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를 능가하는 투구내용을 과시했다. 하지만 빛이 강하면 그림자도 짙은 법. 2015시즌을 앞두고 스프링트레이닝에서 어깨를 다치면서 사실상 두 시즌을 접었다. 재기가 불가능해 보였다.
 

어깨 수술은 재기를 향한 성공 확률이 50%밖에 안된다. 투수 생명을 거는 도박이었다. 이른바 토미 존 서저리로 통하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은 85%에 가까울 정도로 성공률이 매우 높다. 어깨 수술은 치명적이지만 팔꿈치는 맹장 수술 격이다. 국내의 야구 전문가들이 류현진의 재기에 회의적이었던 이유가 이 때문이다.
다저스 출입기자들도 2017시즌 재기로 어느 정도 성공을 했지만 의문부호를 달았다. 구속이 수술 전후로 큰 차이를 보여서다. 
 

수술 후 거의 2년을 뛰지 못한 류현진은 2017년 일단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126.2이닝을 던져 5승9패 방어율 3.77. 수술 후 성적으로는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다. 다저스 전속해설자인 ‘불독’ 오렐 허샤이저는 같은 투수 출신으로 등판 때마다 “어깨 수술을 받고 2년 만에 마운드에 오르는 게 대단하다” 며 늘 류현진을 옹호했다. 
 

막상 플레이오프에 돌입하자 코칭스태프는 류현진을 엔트리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선발 3인 로테이션이 가능한 5전3선승제의 디비전시리즈에의 엔트리 제외는 이해될 수 있었다.

그러나 7전4선승제의 챔피언십시리즈와 월드시리즈에서도 류현진의 이름은 없었다. 불안해서다. 방어율
은 3.77이었으나 강한 타구를 자주 허용했다. 126.2이닝 동안 홈런 22개를 내줬다. 데뷔 후 최다 홈런 허용이었다. 첫 해 192이닝에 15개, 이듬해 152이닝에 8개의 홈런과 견줘 장타 허용이 두드러졌다. 플레이오프는 한 방 승부로 결정난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코치는 류현진을 믿을 수 없었던 것이다.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엔트리 제외는 다저스 
출입기자들에게도 이슈가 될 수 없었다. 볼의 위력이 답이었다. 다저스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사상 처음 5년 연속 챔피언에 올랐다. 그것도 일찌감치 확정했다. 시즌 104승을 거둔 다저스는 2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11게임 차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올해 정규시즌 마지막 시리즈까지 치러야 지구 우승이 확정될정도로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 18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3연전 첫 판을 8-2 승리로 이끌었다. 7이닝 동안 4안타 5삼진 무실점의 완벽투였다. 9월들어 다저스의 4번째 선두 탈환이었다. 경기 후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큰 경기에서 강했다”며 ‘빅 게임 류’를 선언했다. 
 

다저스 출입기자들은 부상 복귀 후 이어지는 호투와 함께 승부처에서의 무실점 피칭에 종전과 다른 태도를 보였다. 보통 류현진의 다저스테디엄 등판 후의 기자회견장 풍경은 코리안 미디어들 뿐이다. 통역없는 한국말 인터뷰가 가능할 정도다.

로컬기자들은 로버츠 감독 인터뷰를 마치고 라커룸으로 이동해 포지션 플레이어들을 취재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많은 로컬 기자들이 남아서 류현진에게 플레이오프 등판 가능성과 승부처에서의 대담한 피칭을 집중적으로 물었다. 1년 전과 비교해 달라진 위상이었다. 류현진은 올해 4월 팀내에서 가장 빼어난 투구를 했다. 그러나 5월2일 사타구니 부상으로 장기간 마운드에서 사라졌다.

8월15일 105일 만에 마운드에 다시 섰다. 부상 전과 후의 피칭 내용은 달라진 게 없다. 부상전 6경기에 등판해 29.2이닝을 던지며 16안타(3홈런) 볼넷 10 삼진 36개로 3승 방어율 2.12를 기록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뒤 9월20일을 기준으로 40.2이닝 44안타(5홈런) 볼넷 3 삼진 42개로 2승3패 방어율 2.21을 유지했다.
부상 후의 특징은 안타 허용이 많았고 볼넷은 단 3개에 불과했다는 점이다. 많은 안타를 허용하고도 2점대 방어율을 유지한 비결이다. 
 

투수들의 대량실점 최대 적은 볼넷이다. “Base on Balls kills the game.(볼넷이 경기를 망친다)”이라는 야구 격언이 있다. 류현진은 파워피처가 아니다.제구력 바탕의 보더라인 피칭으로 실점 위기를 돌파한다. 부상 후 7경기에서 4경기가 볼넷이 없었다. 지난 18일 콜로라도 로키스전도 볼넷은 없었다.

그러나 7회 1사 후 이언 데스몬드와의 대결에서 볼카운트 3-0으로 몰려 볼넷을 허용할 뻔했다. 류현진은 당시 상황을 “볼넷을 의식했다. 주자를 내보내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홈런을 맞아도 좋다는 마음으로 한복판으로 승부했다”고 설명했다. 결과는 볼카운트 3-2에서 2루수 병살타로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류현진은 2013년과 2014년 플레
이오프에서 총 3차례 선발등판해 1승, 방어율 2.81을 기록중이다. 가을야구도 강하다. 다저스에서 마지막 시즌이 될 2018년 가을야구 마운드에 서는 모습을 팬들은 기다리고 있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