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세 2


주택 가격이 오르면 자연 재산세가 오른다. 그래서 오른 재산세가 부담이 되다 보니 은퇴를 했거나 은퇴를 앞둔 예비 연장자들로부터 재산세 절세에 대한 문의가 요즘 많다. 재산세를 줄일 수 있는 대표적인 것이 주민 발의안 60/90이다. 55세 연장자분들을 위한 재산세 절감 혜택이다. 

본인 또는 배우자 중에 55세 이상이면서 본인이 살고 있는 주택을 팔고 가격이 같거나 낮은 주택을 구입하거나 신축하여 이사를 갔을 경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새로 산 주택 가격을 기준으로 재산세를 내는 것이 아니라 팔기전 소유 주택에 적용했던 산정 가격을 바탕으로 세금을 매기기 때문에 크게 절약을 할 수 있다. 다만 원래 주택 가격의 산정 가격과 새로 산 대체 주택의 가격이 차이가 없다면 큰 혜택을 보지 못한다. 이 혜택 기회는 평생 한번 사용할 수 있다.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지역인 엘에이 카운티내에서 대체 주택을 구입했을 경우 모두 적용받는다.(주민 발의안 60) 엘에이 카운티내 주택을 팔고 캘리포니아주 내 다른 카운티에서 대체 주택을 구입했을 경우에는 새로 구입한 주택의 해당 카운티에 재산세 감면이 되는지 확인해야 한다.(주민 발의안 90) 해당 되는 주요 카운티는 한인들이 많이 사는 엘에이, 오렌지, 산타 클라라, 산 마테오, 벤튜라, 샌디에고 카운티 등이다.
 
둘째로 많이 문의 오는 것이 부모와 자녀 간, 또는 조부모와 손자, 손녀간 유산이나 증여 또는 매매로 부동산을 물려 줄 때의 산정 가격에 대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부모님이나 조부모님들은 오래동안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어서 아주 싸게 구입을 했을 경우가 많아 증여나 유산시 현 주택 시세와 크게 차이가 난다. 만약 재산세 산정 기준 금액을 유산이나 증여시 현재 가치로 재산정하게 되면 재산세를 많이 물게 된다. 

그래서 기프트로 주든지 매매를 통해서 주든지 간에 물려준 시점에서 3년안에 주민 발의안 58(부모 자식간) 또는 주민 발의안 193(조부모 손자, 손녀간) 가이드 라인에 따라 재산정 면제 신청을 해야 한다. 물려받은 부동산에서 자녀나 손자, 손녀가 꼭 Primary Residence로 살지 않아도 된다.
 
가령 지금 조부모 주택의 산정가격이 35만인데 시세가 55만이라면 신청서를 내지 않을 경우 재산정이 되어 재산세 산정가격이 55만으로 올라 연간 약 2,000-2500달러의 재산세를 더 내야 한다. 그러므로 가족에게 부동산 증여 및 매매시 꼭 변호사, 세무사 및 부동산 전문가와 상담을 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절세를 할 수 있는 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