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SGLT-2i

지난 20년은 컴퓨터의 발전만이 아니라 생물학, 유전자학 부분에도 눈부신 발전을 했고, 그 결과 의학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다. 유전자학과 분자생물학의 발전으로 인하여 많은 병의 기전을 알게 되었고, 그 지식을 이용하여 병의 기전에서 문제가 된 곳을 보안해 주는 약이 만들어지게 되고 있다.

당뇨의 치료부분에서도 지난 10년사이에 눈부신 발전이 있었다. 오늘은 그 혁신적인 당뇨치료제의 발전중에서 SGLT2 차단제에 대해 토론해 보자.

그동안의 모든 당뇨치료제들은 혈당을 낮추는 쪽으로만 신경을 썼었고, 혈관안에 있는 당분을 다른 곳으로 옮겨서 낮추는 방법만을 사용했었다. 따라서 혈관안에 있는 당분을 혈관밖으로 빼기위해서 혈관에 있는 당분을 지방으로 만들어 버리는 방법을 택했기때문에 sulfonylurea계열과 인슐린 계열의 약들은 그 약들의 부작용으로 지방이 많아지면서 살이 찌는 문제를 안고 있다.

하지만 SGLT-2 차단제는 그 당분을 신장을 통해 소변으로 배출해서 완전히 몸 밖으로 빼내기 때문에 더욱 장점이 있다고 생각되어 개발되었고 2013년 미국 FDA의 승인을 처음으로 받은 약이 invokana란 이름으로 시판이 된 약이다.

그 후 2014년에는 Farxiga와 Jardiance란 브랜드로 두개의 약이 추가로 FDA의 승인을 받아 시판되었다. 그 후 수백만개의 처방전이 쓰여졌고 FDA 의 승인을 받은 후에도 그 임상 실험이 계속 되었다

2016년에는 EMPA-REG란 임상실험의 결과가 발표되었고 Jardiance란 약이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율을 14% 감소한다고 보고되었다. 또한 심근경색증중에 심장질환 사망은 38% 감소시켰고, 심부전으로 인한 병원 입원율을 35% 감소시켰다고 발표되었다.

2017년에는 CANVAS 임상실험에서는 Invokan a또한 심혈관 질환 사망률이 14% 감소했다고 보고되었다. 더 나아가 invokana는 신장의 기능을 보호하는것으로 보이며, 단백뇨의 저하를 가져왔다고 나왔고, 신장투석, 신장으로 인한 사망률을 40% 감소했다고 보고했다. 2018년에는 이 임상실험에서 invokana가 3번째 발가락의 절단수술을 한 횟수가 높아졌다는 보고도 같이 나오면서 메스컴에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도 했다.

당뇨는 현대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병 중 하나지만 당뇨는 당뇨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당뇨로 인한 심혈관계 문제를 일으키면 심근경색증, 뇌졸중, 신부전으로 인한 투석과 하지절단 등의 문제들을 불러일으키는 무서운 병이다. 따라서 이런 심혈관계 건강의 개선을 위해 미국당뇨학회에서도 이 SGLT-2 차단제를 쓰라는 권장을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하고 있다.

 

조동혁 내과, 신장내과전문의

(213)674-8282 www.iVitaMD.com

글 : 조동혁 원장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