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비중은

스페인 축구협회는 지난 13일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두고 훌렌 로페테기(51) 대표팀 감독을 해고하고 페르난도 이에로(50)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프랑스인 지네딘 지단 감독의 사임으로 공석중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감독으로 영전된 게 공표되면서 축구협회가 발끈해 경질 조치를 취한 것이다. 월드컵 탈환의 목표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사령탑 교체는 충격 그 자체였다.

하지만 대표팀 선수단의 반응은 의외였다. 바르셀로나 소속 제르드 피케(31)는 “이런 일이 처음은 아니다. 1989년 미시건 대학 농구팀도 감독을 해고한 적이 있다”며 오히려 협회를 옹호했다. 우승에 대한 자신감도 보였다. 피케가 미국 대학농구에도 조예가 깊은 줄은 몰랐다. 기량이 쇠퇴할 즈음 이곳 MLS(메이저리그 사커)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미시건은 1989년 ‘3월의 광란’으로 통하는 대학농구 NCAA토너먼트를 앞두고 빌 프리더 감독을 해고했다. 9년 동안 미시건 감독을 역임한 프리더는 이 해 정규시즌 24승7패로 팀을 5년 연속 토너먼트에 진출시켰다. 토너먼트를 앞두고 시즌을 마치면 애리조나 주립대와 계약할 것이다는 보도가 터졌다. 미시건 대학풋볼 감독과 체육부장을 겸임한 보 셈베클러(작고)는 보도 후 곧바로 프리더를 해고했다. 미시건 대학에 대한 충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였다. 프리더는 미시건에서 비지니스를 전공한 졸업생 출신이다.

미시건은 프리더의 코치 스티브 피셔를 감독 대행으로 임명하고 토너먼트에 임했다. 피셔는 후에 감독으로 승격됐다. 미시건은 강호 제이비어, 사우스 앨라배마, 노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일리노이, 시튼홀 등을 연파하고 개교 이래 처음 NCAA 토너먼트 정상을 차지했다. 피케가 1989년 미시건을 사례로 든 이유는 감독이 바뀌었지만 스페인의 우승 전선에는 아무 이상없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체육부장 셈베클러의 도박은 성공으로 끝났고 29년 만에 피케에 의해 미시건이 재림한 셈이다. 스페인은 여전히 강력한 우승 후보다.

피케의 주장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 라이벌 포르투갈과 3-3으로 비긴 B조 첫 판은 월드컵 사상 영원히 기억될 명승부였다. 감독 교체의 후유증이 나타난 경기였다고 할 수 없다. 스페인 특유의 패스 티카타카는 거의 환상이었다. 경기에서는 스페인이 압도했고, 현역 최고 플레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월드컵 무대에서 스타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 경기에서 새로 임명된 페르난도 이에로 감독의 전술과 전력이 얼마나 녹아 들었을까? 매우 미미했다. 최고의 선수들이 원래의 기량을 발휘했을 뿐이다.

스타 플레이어들이 즐비한 스페인 대표팀 감독의 임팩트는 크게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경기였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감독의 임팩트는 대학 스포츠에서나 두드러진다. 농구 명문으로 통하는 듀크 대학은 마이크 슈셉스키 감독(71)의 존재로 5차례 정상에 올랐다. 슈셉스키 감독의 전술 전략이 조직력으로 이어지고 늘 토너먼트에 진출하고 우승 후보로 존재한다.

프로 스포츠 감독은 아마추어에 비해 영향력이 적다. 그러나 미디어에 항상 노출되는 터라 감독의 임팩트가 커보일 뿐이다. 한국 축구대표팀도 월드컵 무대에서 감독 교체의 불상사를 경험한 적이 있다. 프랑스 월드컵에서 차범근 감독은 멕시코에 3-1로 패하고 네덜란드에 5-0으로 완패한 뒤 현장에서 경질되는 치욕을 맛봤다. 차 감독은 한국 축구로 대표되는 인물이지만 지도자로서는 성공했다고는 할 수 없다. 조별 마지막 경기로 치른 벨기에전에서는 정신력으로 버틴 결과였을까.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4년 홍명보 호는 브라질 월드컵에서 숫적으로 우세했던 벨기에에 1-0으로 패해 16강이 좌절된 적도 있다.

러시아 월드컵의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에게 큰 기대를 할 수 없다는 게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서 드러났다. 상대가 우리보다 강하고 큰 무대에서는 항상 정통으로 정면돌파를 하는 게 최선이다. 트릭으로 상대를 꺾어 보겠다는 계산은 한 국가의 최고 선수로 구성된 월드컵과 같은 무대에서는 통하지 않는다. 월드컵은 국내프로축구 K리그가 아니다. 전문가와 모든 팬들이 손흥민-황희찬의 투톱을 앞세운 4-4-2 포메이션일 줄 알았는데 장신 김신욱이 가세한 4-3-3으로 맞서 오히려 ‘공격 실종’ 축구를 선보였던 것이다.

선수들은 4년을 기다린 무대에서 후회없이 즐기고 플레이하면 된다. 이기고 지는게 세상의 끝은 아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화국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 외국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당시 대표팀을 허정무 감독이 이끌었다. 후일담이지만 선수들은 “우리 팀 감독은 박지성이었다고 했다”고 한다. 프로 스포츠의 주체는 감독이 아니라 결국 선수다.


 

글 문상열
라디오서울 스포츠 해설위원
moonsy1028@gmail.com
AM1650 라디오서울[토요일 오후 4시-6시]
문상열 김종문의 스포츠 연예 파노라마[월-금 오후 6시30분]
이브닝뉴스에서 스포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들을 수 있습니다.
글 : 문상열 해설위원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