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행복한 일이 있어!

오후 2시에 잠시나마 밖에 공기도 쐴 겸 해서 아랫층 로비쪽에 있는 우편물을 가지러 내려간다. 찰칵하고 작은 우편물 박스를 열면 신문, 전화요금, 잡지 등이 들어있고 월말에는 여기 저기에서 청구서가 빠끔 하게 수푹히 쌓여있다. 한해 한해 갈수록 중요한 우편물은 줄어들고, 그대신 세탁소의 쿠폰과 배달음식을 시켜서 먹으라는 광고물, 별로 크게 도움이 안되는 것만 잔뜩 들어있을 때가 많아 지고 있지만 이런 하찮은 광고라도 배달해주는 우체부 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일같이 나는 우편물을 확인을 하러 내려가고 있다.
 

오늘은 두툼한 카드가 내이름으로 적어져 있어서, 오픈을 해보니 심플하면서 멋진 탱큐카드였다. 손글씨로 정성껏 적어 내려간 한자 한자을 읽어내려갈 때 적으신 어머님의 마음이 확 공감이 전해졌다. “오늘 좋은 소식 전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우리 딸과 피터가 6월23일에 결혼 합니다. 여기까지 오기까지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는 심정으로 그동안 팀장님 수고 많으셨어요. 되돌아보니 참으로 긴시간이 흘렀네요. 팀장님이 없었다면 아마 처음부터 포기 했을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첫 사랑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읽어 보고 또 읽어봐도, 보람도 느껴지고, 진심으로 어머님께서 너무 행복하다는 향이 느껴지는 카드였다. 어머님께서 우리 딸이 미국에서 태어난 2세로 처음 가입을 할 당시에는 얼마나 협조를 안하고 펄쩍 펄쩍 뛰었는지요. 사진도 안주고 해서 고생했고 이메일 주소 뿐만 아니라 연락 오면 화를 내고 꼭 이렇게 만나야 하냐고 당장 돈을 돌려 받아라. 나는 내가 알아서 짝을 데리고 올 것이다. 무모하게 왜 쓸 때 없는 일을 했느냐 하면서 딸이 가슴아픈 말만 해서 그 당시에는, 솔직히 다 때려 치우고 싶었어요.
 

중간에서 제니퍼씨도 마음고생 많이 했잖아요. 그때 포기 했으면 이런 인연을 어떻게 만나겠어요? 지금은 우리 딸이 사위감을 더 좋아 하는 것 같아요. 딸은 사위감에 푹빠져서 엄마 나는 시댁식구들도 너무 좋고요. 뉴욕에 거주하는 누나도 얼마나 따뜻하게 맞이 해주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주는지 머리가 좋고, 예의 바르고 따뜻한 집안에서 아주 잘 자라신 반듯한 청년에다가 어마어마한 배려심도 많고요 하시면서 제니퍼씨 우리 사위하고 일주일만 지내보시면 아실겁니다. 우리 집에 인사 올때도 선물을 잔뜩 들고 왔고, 인사성도 바르고 배려심도 있고 주위에서 우리 딸이 착해서 좋은 남편을 만난거라고 들 하네요! 저는 미국에서 40년 동안 먹고 살기에 바빠서 외동딸 나이는 자꾸 들어가고 결혼을 못할까봐. 걱정을 많이 했고, 더군다나 처음에 협조도 전혀 딸이 안해주어서 미워서 혼났어요.~ ‘굳건하게 끝까지 중간에서 노력 하셔서 좋은 사위감을 찾아주고 이루 말할 수 없이 감사하네요.

 

결혼 정보회사 듀오 이 제니퍼 팀장

(213)383-2525

글 : 이 제니퍼 팀장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