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클로저

매매 체결 이후 바이어는 에스크로, 셀러, 타이틀 회사 등 여러 군데에서 보내온 매매 관련 서류들과 씨름을 해야 한다. 그중 바이어가 놓쳐서는 안 될 가장 중요한 서류가 셀러가 작성한 디스크로저이다. 디스크로저란 에스크로가 들어간 후 셀러가 주택의 상태나 내력에 대한 내용중 주택 가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들을 바이어에게 고지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해당 주택 뿐아니라 주택이 놓여 있는 위치, 커뮤니티 및 지역에 대한 정보도 포함된다. 셀러는 디스크로저 작성시 집의 상태에 대해 알고 있는 한 되도록 숨기지 않고 상세하게 에이전트에게 먼저 알려주어야 한다. 만약 부주의하거나 의도적으로 주택의 가치에 영향을 주는 사실을 숨길 경우 나중에 법적으로 책임을 진다.

한편 바이어는 셀러가 집의 상태를 고지하기 위해 작성한 Transfer Disclosure Statement와 Seller’s Property Questionnaire를 잘 살펴본다. 물론 셀러가 모르는 것은 고지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바이어는 디스크로저를 참고하면서도 인스펙터를 고용하여 주택의 전반적인 상태를 가늠한다. 만약 셀러가 고지한 부분에 대해 더 알고 싶을 경우에 역시 해당 전문가를 고용한다.
 

다음으로 알아 봐야할 고지 사항은 건강이나 안전에 관한 것들이다. 예를 들어 1971년전에 지은 집들은 납 성분이 있는 페인트를 사용했는데 이 부분은 법적으로 고지를 해야 한다. 그외 석면, 포름알데히드, 라돈 가스 등 여러가지 건강 위해 물질에 대해서도 알아보길 권한다. 또한 자연 재해에 관한 보고서도 중요하다. 셀러는 제 3기관에서 나오는 보고서를 제공하면서 상시 침수지역이거나 산불지역 또는 힐 사이드, 지진 지역 등은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판단한다. 그리고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동안 수리를 했었거나 문제가 되었던 점들, 특히 퍼밋 없이 주택을 개조, 증축을 했을 경우에는 해당 시청에 퍼밋 관련 서류를 검토한다.
 

주택 상태 이외에도 고지되는 부분들도 있다. 가령 최근 3년 안에 해당 주택안에서 누가 작고를 했는지 여부, 타운 홈이면 층간 소음이 있는지 옆집에 개나 사람이 시끄럽게 하는지 등의 고지를 살펴본다. 주위의 도로, 공항, 상업 시설 등으로 인한 소음이 있는지 여부의 고지도 확인한다. 만약 주택이 HOA에 속해 있다면 HOA 재정 상태 등의 서류도 꼭 확인을 한다. 워낙 법적 분쟁이 많아지다 보니 더 많이 그리고 자세히 고지하는 것이 요즘 추세이다. 바이어는 에이전트의 도움을 받아 주택 가치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되는 모든 부분들에 대해서 크든 작든 고지된 모든 부분을 확인하여 에스크로가 잘 마무리 되길 빈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