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e a quart low.

주유소에서 일하는 한 동포로부터 들은 이야기다. 하루는 젊은 미국인이 차를 몰고 주유소에 들어왔다. 자세히 보니 전날 차를 고쳐간 청년이었다. 그는 사방을 두리번거리며 I don’t see him. Is he off today?(그 사람이 안보이네요. 그 사람 오늘 쉬는 날 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래서 동포가 Who?(누구말이냐?)고 하자 미국 청년은 The grease monkey who fixed my car yesterday. (어제 내 차를 고친 그리이스 망키 말입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때 이 동포는 그 청년이 한국인 정비공을 망키(원숭이)라고 부른 줄 알고 동양사람을 깔본다고 몹씨 불쾌하게 생각했었다고 한다.

글자 그대로 grease monkey는 “기름 원숭이”란 말이지만, 사실은 자동차 정비공 즉 auto mechanic(오오도 미캐닉)을 가리키는 슬랭(속어)이다. oil change(오일 체인지/엔진 윤활유 교환)을 전문으로 하는 비즈니스에 “Grease Monkey”라는 이름을 가진 것도 있다.

주유소에 들어가서 Full Service(주유소 직원이 개스를 넣어주고, 오일 체크도 하고 유리창도 닦아주는 것)를 받을 때는 대개 다음과 같은 대화가 진행된다.

 

Driver : Fill’er up with premium, please.

Attendant : All right, sir.
 

After pumping gas ―
A : Would you like me to check the oil, sir? 

D : Yes, please.
 

After checking the oil level ―

A : You’re a quart low, sir.

D : Put in a quart, then.

 

운전자 : 최상급 개스로 가득 채워주시오.(premium 대신 super라고도 함)

종업원 : 알겠습니다, 손님.
 

개스를 다 넣은 뒤 ―

종업원 : 오일 체크도 해드릴까요, 손님?

운전자 : 그래요.
 

오일 체크를 하고나서 ―

종업원 : 한 쿼트(한 깡통 분량) 모자랍니다.

운전자 : 그럼 한 쿼트 넣어줘요.


재미 작가 조화유
Copyright ⓒ W.Y. Joh 2018
글 : 조화유 재미작가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