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징 비용 (바이어)

바이어들이 주택 구매에 앞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부분 중에 하나가 구매 비용이다. 매매 계약후 에스크로를 오픈하고 매매 절차를 거쳐 에스크로를 종료할 때까지 들어 가는 비용으로 ‘클로징 비용’이라고 불린다. 이 비용이 만만치 않아 다운 페이먼트 이외에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 이 금액을 준비할 여력이 없다면 융자 금액을 올리거나 매매 계약시 셀러가 클로징 비용의 일정액을 지불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바이어가 내는 비용은 크게 융자를 얻기 위해 드는 비용, 타이틀 비용, 에스크로 회사 서비스 비용이 있다. 이외 인스펙션 비용, 메신저 비용, 다큐먼트 비용, HOA 월 페이먼트등 소소한 비용들이 있다.
 

가장 많이 큰 비용은 융자를 얻기 들어 가는 비용이다. 크레딧, 인컴 수준, 이자율, 융자 수수료 등 여러가지 요인에 의해 액수에 큰 차이가 있다. 또한 어떤 융자 프로그램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가령 이자를 낮추기 위해 미리 포인트를 일정 금액을 주고 산다면 융자를 얻기 위해 드는 비용이 올라간다. 그러나 이자를 높이고 대신 융자 은행으로부터 크레딧을 받는다면 클로징 비용이 낮아질 수 있다. 만약 20% 이하로 다운 페이먼트를 하는 경우, 의무적으로 개인 융자 보험을 별도로 들게 한다. 이때 수개월의 이자, 재산세, 보험등을 에스크로를 통해 선지급해야 하므로 클로징 비용이 상당 금액 올라 간다. 이외주택 감정 비용, 크레딧 리포트 비용, 융자 수속 서류 비용등 자잘한 여러 비용들이 있다.
 

두번째로 소유권에 문제가 있게되면 보상을 해주는 보험인 타이틀 보험 비용이 있다. 바이어의 경우 융자 금액에 해당 하는 만큼 보험을 들면 된다.
 

세번째, 에스크로가 종결되어 매매가 끝날 때까지 에스크로 회사 서비스를 받기 위해 들어 가는 비용이다. 보통 셀러와 바이어가 각자 해당되는 부분을 나눠서 낸다. 바이어의 경우 에스크로 서비스 비용,다큐먼트 비용, 융자 서류및 공증및 등기 비용, 메신저 비용 등이다.
 

이외 1년치 주택 보험액, 날짜 계산된 HOA 비용, 모기지 월 페이먼트 등이 에스크로를 통해 선지급된다. 한편 에스크로에 포함이 되지 않지만 에스크로 기간중에 들어 가는 비용도 있다. 일반 인스펙션, 터마이트, 지붕, 하수도, 플러밍 인스펙션 비용이 추가로 들어 갈 수 있다. 클로징 비용은 일반적으로 관습에 의해 정해졌지만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셀러스 마켓일 경우, 셀러가 내야할 에스크로 비용을 바이어가 대신 내겠다고 하는 경우도 많고 반대로 바이어가 유리한 마켓일 경우, 오퍼를 쓸때 셀러에게 클로징 코스트를 대신 내 달라고 하는경우가 많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