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염제의 혜택과 문제점

몇년 전 잠이 안 온다고 Advilr PM의 약을 26알을 먹은 환자를 보호자가 응급실로 데려온 일이 있었다. 보호자는 많은 양을 먹었다고 걱정이 되어서 데려왔고, 응급실에서 피검사를 해보니 급성신부전으로 콩팥의 기능이 80%이상이 망가진 상태여서 입원을 하였고, 필자가 신장내과 전문의로서 컨설트를 받아서 보게 된 경우였다. 
필자가 내과전문의 보드를 가지고 내과 주치의도 하지만 신장내과전문의로서 종합병원에서 활동을 하고 있다보니, 각종 약을 잘못 먹거나 과다복용을 하였을 경우, 또는 자살을 하려고 약이나 독극물을 섭취한 후 응급실에 오면 투석으로 독극물을 빼내거나 약 때문에 신부전이 온 것으로 인해 응급으로 환자를 보게 된다.

미국에서는 아주 손쉽게 많은 약들을 의사의 처방전 없이 살 수 있게 되있다. 물론 적당량을 심각한 질병이 없는 사람들이 먹었을 때 안전하다고 생각되어서 처방전 없이 살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정상인에서도 그 용량을 과다 복용하거나, 신장이나 간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 복용을 하게 되면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서 주의를 요한다.

오늘은 두통약, 관절약, 해열제 등으로 쓰이는 약들인 소염제 계열의 약들에 대해서 살펴보자. 소염제는 모기에 물려서 염증이 난 상처부터 시작해서 많은 염증의 치료, 관절염, 두통 등에 쓰이는 약이 소염제다. 영어로는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 라고 준말로는 NSAIDs라고 불리며, 그 종류로는 Aspirin, ibuprofen 계열의 motrin과 Advil, naproxen계열의 Aleve, Naprosyn, Celebrex, diclofenac, mobic, ketorolac 등이 흔한 약들이다. 이 소염제 계열의 약들은 인류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오늘도 전 세계 수십만 명이 이 약을 복용했을 것이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사용을 했기에 다소 안전하다고 판정이 되어 의사의 처방없이도 마켓에서 살 수 있는 약들이 되었다. 하지만 주어진 용량을 정확하게 복용을 했을 때 비교적 안전하다는 것이지, 절대로 부작용이 없이 확실하게 안전하다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과다 복용하게 되면 문제가 생기고, 정량을 복용하더라도 가끔 가다가는 문제가 생기는 가능성이 있다.
 

이 소염제 계열 약들의 흔한 부작용은 위산과다와 위의 벽에 손상을 주게 되어 속이 쓰리다거나 위궤양을 만들기도 한다. 또한 피가 응고하는데 문제를 야기하기 때문에 수술 전에는 복용을 피하고, 특히 뇌수술, 눈수술 등 미세한 출혈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수술에서는 더욱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서 이런 수술 전에 복용하게 되면 수술자체가 취소가 되기도 할 정도로 중요하다. 또한 모든 소염제는 신장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만성신부전이 있는 환자는 소염제 사용을 가급적으로 피해야 한다.

 

조동혁 내과, 신장내과전문의

(213)674-8282 www.iVitaMD.com

글 : 조동혁 원장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