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럿(Karat)이란?
(Karat과 Carat의 다른 점)

지난 호에는 보석의 무게를 측정하는 단위인 캐럿(Carat)과 달리 이번 호에는 금의 무게를 나타내는 단위 즉 귀금속의 순도(fineness)를 나타내는데 사용되는 Karat과 혼돈 해서는 안된다. 금제품 즉 금반지나 금목걸이를 살 때 나오는 알파벳이 있다. 바로 캐럿(Karat)이다. 24k, 18k, 14k중 K 혹 KT가 의미하는 것은 금의 순도(percentage)이다. 24K는 순금이라 부르고 18k, 14k등 숫자가 낮아질수록 순금의 함량(순도)가 떨어진다는 뜻이다.

Karat(캐럿)은 질량이 아닌 금의 순도를 나타내는 단위로써 KT으로 표기하며 (예를 들면 24K, 18K, 14K, 10K 등등), 순금(24K)는 금 함량이 99.99%이고 9가 4개라고 해서 포 나인 골드(four nine gold)로 불리기도 한다.

순금은 무른 (soft metal) 금속이어서 순금만으론 반지나 장신구를 만들 경우 마모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금과 함께 보석을 사용하여 보석 제품을 만들 경우에는 다른 금속과 혼합해서 사용해야 금이 강한 성질로 바뀌어 보석을 홀드 (hold)할 수가 있기 때문에 합금 즉 그 혼합 비율에 따라 캐럿(karat)이 정해진다. 금은 24 분할로 순도가 정해 지는데 순금을 24K라고 부르며 그 외에는 18K, 14K, 10K등으로 표기한다.

왜 18K, 14K일까?
순금은 무른 (soft) 금속이고 24K로 표기한다.
즉 24K는 순금(99.99%)이고 18K는 18/24 즉 75%의 순금이 있다는 표시이며
14K는 14/24 다시 말해 58.33%의 순금이 포함되어 있다는 뜻이다.
18K(75%의 순금)는 25%를, 14K(58.33%의 순금)는 41.7%의 다른 성분의 금속(메탈), 은(silver), 동(copper), 파라디움(paradium) 등의 필요에 따라 합금하여 금의 강도(hardness)와 색(white, yellow, rose gold)을 다양하게 만들어 낼 수 있다.

왜 순금(pure gold)을 24K로 부를까?
금속의 제왕으로 불리는 금(gold)은 빛나는 모습과 변하지 않는 영원성 등 고귀함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화폐로도 사용되었다.

지금도 금은 귀금속 중 가장 비싸고 경제 위기 때나 전쟁 등으로 화폐가 가치를 상실할 때 이를 대신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곤 한다. 

그러면, 왜 금의 순도를 나타낼 때 우리에게 편리한 percentage(%)가 아닌 KT(Karat)로 표기 할까? 그리고 순금을 100% 혹은 100K라고 사용하면 쉽고 간편할 텐데 24K라고 나타낼까?

24K의 유래
24분할로 금의 순도가 정해진 것도 중동 지역에서 나는 식물의 한 종류인 상록 교목인 ‘캐럽’나무에서 유래 했다고 하다. 이 나무 씨앗의 무게는 거의 일정 해서 도량형기(scale)가 발명되기 전 수세기 동안 보석 원석의 무게를 측정하는데 사용되었다. 그당시 말린 캐럽 나무 씨앗은 보통 어른의 한 손에 24개가 잡힌다고 한다. 이를 기준으로 금이나 소금 등 작고 가벼운 물건을 교환할 때, 이 캐럽(carob) 나무 열매 씨앗을 무게를 재는 척도로 삼았다는 설이 유력하다.

순금(pure gold)란?
24K로 표시되는 순수한 금은 영원 불멸의 성격을 가진다. 대다수 금속은 시간이 오래되면 산소 등에 의해 녹이 슨다(rust). 하지만 순금은 그렇지 않다. 고대 이집트 유물이나 신라의 금관 등이 현재까지도 녹슬지 않고 유지되는 것은 금으로 만들어 졌기 때문이다.

순금의 특징(Property)
이는 금이 지닌 성질이다. 보통의 모든 금속 가운데 자연 상태에서 전자를 빼앗겨 쉽게 녹슬지만, 금은 원자의 가장 바깥쪽 전자 껍질에 전자들이 모두 채워져 있다. 따라서 전자를 잃기 어려운 구조를 갖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다. 이런 안정된 원자가 전자를 잃어 변질되기 위해서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므로 금은 변질되지 않는 것이다.

순금의 연성과 전성(Ductility and Malleability of Gold)
금은 모든 금속 가운데 연성이나 전성이 가장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성’은 물체가 가늘고 긴 형태로 잡아 늘릴 수 있는 성질이고, ‘전성’은 압축력에 의해 물체가 넓고 얇은 형태로 변하는 성질이다. 금1g은 우리가 흔히 보는 철사(머리카락)처럼 가늘게 길게 만들면 3,000m 이상도 충분히 늘릴 수 있고, 두드려서 펴서 얇은 호일 형태로 만들면 1m²이상으로 펼 수 있다.
금을 계속 두드려 납작하게 만들면 반투명한 상태가 된다. 반투명 상태의 금판은 가볍고 적외선을 반사하므로 열 방지복에 방패처럼 사용된다. 우주복의 선바이져(차광판)으로도 활용된다.

Koreatimes.com에 들어가시면 지난 column을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보석의 명가 젬택 다이아몬드
(213)380-5353
글 : Andrew Lee 보석 감정사 G.G., A.J.P(GIA)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