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내막증

38세 여성이 피곤하거나 무거운 것을 들면 하혈을 한다고 걱정스런 얼굴을 하고 찾아 왔다. 자기는 이상하게 생리가 일찍 끊어진 것 같다고 했다.

이 분은 자궁내막증으로 수술을 두 번이나 하고, 고생을 많이 하신 경험이 있다고 하소연 하였다. 그러고도 임신이 안되서 배란 촉진을 많이 하시고, 결국 아이를 못 가진 아픈 경험도 하신 분이다. 배란 촉진을 할 때마다 난소의 난자를 소모하기에 난소의 기능이 탈진되고 폐경이 빨라 질 수가 있다. 그래서 물어보니, 과연 정말 38세 이 나이에 벌써 8개월 전부터 월경이 끊어지고 폐경증세인 홍조(hot flush)가 생겼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피가나서 이제는 죽는구나 하면서 절망감이 오더라고 했다.

이 분의 지병인 자궁내막증이란 자궁내막 세포조직이 자궁 바깥쪽으로 있으면서 하복부 통증과 생리통을 부르는 아주 고질병을 말한다. 그리고 이 병은 자궁내막에 생기는 자궁내막증식증이나 용종과는 다른 병이다. 이 병은 약물치료로 초기 때에 잡아주지 못하면 골반안에 여러가지 혹이나 유착증으로 나타난다. 그래서 결국 통증이 심해서 수술을 안 할  수 없게 된다. 그리고 수술을 해도 벌써 유착증으로 나팔관이 막혀 있으면, 오늘 이 환자분같이 아무리 배란촉진을 해도 임신이 안되고, 난소의 난자만 탈진시켜서, 결국 조기 폐경이라는 가슴 아픈 결말을 보게 되는 것이다.

자궁내막증 약물 치료는 초경 때부터 통증이 있는 경우에 바로 시작해서 병이 더 심해지고 수술로 까지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 예를 들면 자궁 내막증으로 고생하다가 겨우 임신은 한 경우가 있는데, 이런 분은 다음 세대에도 같은 병이 있을 수 있다. 

자궁내막증(endometriosis)은 이제는 그냥 고생하고 버티는 병이 아니다. 심한 생리통에 진통제만 먹고 병을 키우면 않된다. 생리시작 후에 생리통이 점점 심해지면, 어린 나이라도 자궁내막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방치해 두었다가 수술 두 번에 불임에 또 조기폐경까지 가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겠다. 미리미리 진단 치료할 경우에 자궁내막증의 무서운 합병증을 방지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오늘 이 분의 이상한 피나는 문제는 자궁경부암 조사를 하면서, 암이 아닌 자궁경부 용종으로 진단이 나왔다. 이 자궁경부용종도 치료를 하지 않으면 암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이 문제는 간단하게 오피스에서 레이저 시술로 10분안에 해결 할 수 있다고 설명드렸고, 곧 예약하기로 했다. 이분은 정말로 안심이라고 했고, 한 5년 정기검진을 소홀히 했는데 이제부터는 꼭 1년에 한번 검사를 하겠다고 했다.

  

박해영 산부인과
(213) 386-3450
3000 W. OLYMPIC BLVD., #201, LOS ANGELES CA90006


글 : 박해영 산부인과 원장
다른 기사 보기